J의 풀꽃과 나무 이야기

가을과 겨울 사이 (2020. 11. 27 광교산에서2)

오죽 (OJ) 2020. 11. 27. 21:38

가을과 겨울 사이 (2020. 11. 27 광교산에서2)

 

어려움 속에서도 계절은 어김없이 흘러 겨울의 문턱입니다. 계절의 끝자락 가을 산의 황량함이 더 쓸쓸해 보이지만, 그 와중에도 게절에 어울리지 않게 새싹을 올린 청미래덩굴도 보이고, 겨우내 짙은 녹색잎을 자랑하는 노루발풀이며, 계절을 잘 못 알고 핀 할미꽃이 닥아 올 봄의 희망을 미리 전하고 있는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.

 

청미래덩굴

 

 

미역취 씨방
진달레겨울눈
노루발풀
청미래덩굴
엉겅퀴 새싹

 

계절을 잘 못 알고 핀 할미꽃

 

 

'J의 풀꽃과 나무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초겨울-광교 산책로 풍경 (2)  (0) 2020.12.12
초겨울-광교 산책로 풍경 (1)  (0) 2020.12.12
가을과 겨울 사이 (2020. 11. 27 광교산에서2)  (0) 2020.11.27
가을과 겨울 사이  (0) 2020.11.27
만추의 광교산책  (0) 2020.11.06
가시상추  (0) 2020.07.28